전체
 
삼하
대상
왕상
대하
삼상
왕하
 
장 :
 
 
전체
 
고전
살전
딤후
벧후
요3
고후
살후
요1
딤전
벧전
요2
 
장 :
 
 
구약전체선택
신약전체선택
신/구약전체선택
 
 
 
 
   
HOME < 설교 < 책별
 
  갈등의 태풍 속으로 (행 6:1-7)

어느 사회든지 갈등은 존재합니다. 그런데 최근 우리 주위를 보면 갈등 과잉이요, 분노 증폭 사회가 된 것 같습니다. 주차 문제로 갈등을 빚은 사례가 공론의 장에 던져져 여러 사람의 분노를 자아냈던 것처럼 요즘은 갈등을 해결하려 하기보다 그 판을 더 키우는 듯합니다. SNS 속에서는 익명의 그늘 아래 진위를 확인하기 어려운 수많은 문제가 제기됩니다. 지혜로운 해결책을 마련하는 대신 서로 비방하고 싸우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입니다. 

갈등은 교회 내에도 존재합니다. 본문을 보면 성령이 충만했던 초대교회에서도 이런 문제가 발생합니다. 헬라파 과부와 히브리파 과부 간 구제의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먹고사는 문제로 갈등이 발생한 것입니다. 이처럼 갈등의 원인을 찾다 보면 일상다반사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소소한 문제라고 간과할 것은 아닙니다. 작은 문제나 원망이 그토록 은혜로웠던 초대교회를 허무는 균열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도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보면 갈등 해결의 지혜를 배울 수 있습니다. 먼저 사도들은 문제의 원인을 자신들에게 있다고 선언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제쳐놓고 접대를 일삼는 것이 마땅치 않다’고 진단합니다. 원망한 사람, 문제를 일으킨 사람을 찾아 징계하는 것이 아니라 사도들의 우선순위가 잘못되었다고 인정합니다. 남 탓하기보다 자신에게 원인을 찾을 때 문제 해결의 첫 단추를 제대로 꿸 수 있습니다. 

또 사도들은 화평을 추구했습니다. 싸우고 이기려 들지 않았습니다. 충분히 문제를 놓고 생각하면서 길을 찾았습니다. 다른 사람의 의도를 미리 판단하여 문제를 확산시키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무엇보다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은 지도자인 자기들에게 있다고 생각해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려 합니다. 그렇게 나온 대안이 사람을 택해 권한을 위임하는 것이었습니다. 성령과 지혜가 충만해 칭찬받는 사람 일곱을 택해 구제의 일을 맡기자고 합니다. 사도들의 힘만으로 조직을 운영할 수 없으니 새로운 일꾼을 세워 도움을 받자는 것입니다. 이 제안은 온 무리를 기쁘게 했습니다. 문제가 풀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새로운 일꾼을 선택하는 권리는 공동체 구성원 전체가 행사했습니다. 사도들은 기준만 제시했을 뿐 선택은 회중이 감당케 한 것입니다. 선택받은 일곱 사람은 사도들이 직접 안수합니다. 지도자와 회중 사이의 협력이 돋보입니다. 그러면서도 지도자의 영적 권위가 손상되지 않았습니다. 적절한 초동 대처로 갈등을 증폭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문제를 통해 더 큰 부흥을 감당할 만한 그릇으로 교회를 재편합니다. 갈등을 선용해 오히려 미래에 일어날 문제를 사전에 대비한 효과를 낸 것입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사도들은 새로운 결단을 합니다. ‘우리는 오로지 기도하는 일과 말씀사역에 힘쓰리라’는 것입니다. 주께서 이들을 부른 본질적인 사역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입니다. 그 결과 하나님의 말씀은 왕성해졌고 제자의 수는 더 많아졌습니다. 부흥의 열기는 더 뜨거워졌고 분열을 일으키려는 악한 자의 의도는 무산됐습니다. 

우리는 갈등을 회피하거나 애써 무시하려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각을 바꿔야 합니다. 갈등은 미래에 대비토록 하나님이 주신 기회이기도 합니다. 구제 문제의 갈등은 결과적으로 초대교회가 더 큰 부흥을 준비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조직을 재정비하고 새 일꾼을 세워 사도들이 전문적인 영역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한국사회도, 교회도 새로운 문제와 갈등을 계속 만날 것입니다. 두려워 피할 것이 아니라 폭풍 속으로 들어가는 결단이 필요합니다. 물론 무모하게 대응하는 것이 아니라 단단히 준비해 성령님의 인도를 따라야 합니다. 그럴 때 시대의 문제에 해법을 제시하는 교회로 귀하게 쓰임 받을 줄로 믿습니다.

이성준 인천 수정교회 목사

내 안의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