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목회지식in
 
  [교회용어 바로 알기] 추수감사절에 대한 아쉬움(1)
   글쓴이 : 바이블넷     조회 : 56    

[교회용어 바로 알기] 추수감사절에 대한 아쉬움(1) 기사의 사진

기독교 절기 중에 추수감사절만큼 나라마다 그 시기가 제각각인 것이 없다. 미국은 청교도들이 혹독한 정착 과정을 도와줬던 인디언들과 1621년 감사의 마음을 나눈 것을 기념해 11월 넷째 주 목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이 기간 동안 5000만 명의 미국인들이 민족의 대 이동을 하고 있다. 실제로 추수감사절은 성탄절이나 새해보다 더 큰 명실상부한 미국 최대 명절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과 청교도의 추수감사절 전통을 공유하고 있는 캐나다는 10월 둘째 주 월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영국은 8월 1일 밀의 수확을 기념하며 ‘램마스 데이’(Lammas Day)라는 이름으로 추수감사절을 지키고 있고, 러시아는 11월 첫째 주 토요일을 ‘성 드미트리 토요일’(St. Demetrius Saturday)이라고 해서 가족과 친척들이 모여 음식을 나누며 추수감사 축제일로 지키고 있다. 대부분의 유럽 나라들은 추수감사절 의미가 약하지만 독일은 ‘성 미카엘의 날’(9월 29일)이 지난 후 첫 번째 맞는 주일을 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이 날을 기점으로 ‘옥토버페스트’로 유명한 맥주·포도 축제가 지역별로 성대하게 치러지고 있다. 스위스에는 사프란 빵과 지역 겨자인 ‘칠비’를 나눠 먹는 ‘베니숑’ 같은 추수감사 축제가 9월에 있다. 네덜란드 개혁파는 처음에는 스위스 기독교의 영향으로 9월에 추수감사절을 지켰으나 지금은 11월 첫째 주 수요일을 ‘감사의 날’로 지키고 있다.

추수감사절과 가장 비슷한 성경의 절기는 초막절이다. 유대인들은 이 절기를 ‘숙곳’(Succoth)이라 부르는데 ‘여호와의 절기’(레 23:39) ‘일곱째 달 절기’(왕상 8:2, 대하 5:3, 느 8:14) ‘수장절’(출 23:16)이라고도 불렸다. 수장절(收藏節)의 의미는 문자 그대로 곡식을 거둬들여 저장한다는 의미이다. 그래서 초막절은 해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보통 태양력으로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 사이이며 추수에 대한 감사를 하는 절기다. 그러나 유대인들에게 초막절은 곡식을 거둬들여 쌓아놓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의미가 있다. ‘하나님과의 언약 관계’를 보존하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가나안 땅에 들어가 풍족히 먹고 아름다운 집을 짓고 살면서 스스로 마음이 교만해져 하나님을 잊어버릴까봐 초막절을 지켰다.(신 8:12∼14). 그래서 유대인들은 초막절이 되면 교만해지지 않도록 자신의 집을 떠나 초막을 짓고 밖에서 지낸다. 오늘날의 추수감사절은 어떠한가. 구약의 초막절이 갖고 있는 추수에 대한 감사 외에 ‘하나님과의 언약 관계’의 보존이라는 의미조차 살리지 못하는 아쉬움을 안고 있다.

한국 기독교는 11월 셋째 주일을 추수감사절로 지킨다. 세계 여러 나라들은 저마다 다른 시기에 추수감사절을 지킨다. 한국 기독교는 왜 이때를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것일까. 이와 관련해 대부분의 한국 기독교인들은 미국 추수감사절의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날짜를 보면, 한국교회가 지키고 있는 11월 셋째 주일의 추수감사절과 11월 넷째 주 목요일의 미국 추수감사절이 시기적으로 비슷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의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영향을 받기는 했으나 또 다른 중요한 의미가 있다. 미국 추수감사절은 추수에 대한 감사이지만 한국의 추수감사절은 추수에 대한 감사가 아니라 한국교회의 부흥과 선교에 대한 감사에서 시작됐다는 것이다.

1904년 제4회 조선예수교장로회공의회에서 서경조 장로는 선교사들의 입국일을 기점으로 한국 기독교의 발전과 부흥에 감사하는 감사절을 지킬 것을 제안했다. 이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한 조선예수교장로회공의회는 1904년 11월 10일을 ‘선교감사일’로 지정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후 1914년 조선장로교총회는 특정한 날짜(11월 10일)를 지정할 것이 아니라 11월 둘째 주일이 지난 후 수요일을 선교감사일로 지킬 것을 결의했다. 그 후 수요일에 지키던 선교감사일은 1921년 조선장로회와 조선감리회가 연합협의회를 열어 추수감사일로 변경했고, 대부분의 한국교회가 이것을 받아들임으로써 선교감사일은 추수감사일로 바뀌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교회 행정이나 사역이 수요일보다는 주일날 이뤄지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추수감사일은 수요일이 아닌 11월 셋째 주일로 자연스럽게 정착하게 됐고, 추수감사일도 추수감사절이라는 명칭을 갖게 됐다. 그러면서 선교에 대한 감사의 의미는 점점 사라지고 추수에 대한 감사의 의미가 강조됐다.

한국의 몇몇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한 여러 교회들은 추석 명절이 있는 주간의 주일을 ‘추석감사주일’ 또는 ‘한가위 감사주일’로 지키고 있다. 그 이유는 시기적으로 추수한 것을 감사하는 절기로 11월 셋째 주가 늦은 감이 있고, 미국 추수감사절의 전통을 따른다는 거부감 때문이다. 그러나 날짜의 문제보다 아쉬운 점은 한국 기독교의 추수감사절 전통이 단순히 한 해의 추수만을 감사하기 위함이 아니라 한국교회의 부흥과 선교를 위한 감사였다는 사실조차 퇴색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이상윤 목사(한세대 외래교수)

[출처] - 국민일보
[교회용어 바로 알기] ‘성경’과 ‘성서’
[교회용어 바로 알기] 장례 용어 ‘칠성판(七星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