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칼럼
 
  교인들이 목회자에게 해선 안될 말 1위는?
   글쓴이 : 바이블넷     조회 : 4048    

교인들이 목회자에게 해선 안될 말 1위는?

목회자들이 교인들에게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이 무엇일까?

교회 성장 전문가인 톰 레이너 박사(라이프웨이 리서치)가 ‘교인들이 목회자에게 절대 해서는 안될 말’ 10가지를 꼽은 칼럼을 발표해 눈길을 모은다.

“세상에 일주일에 하루만 일하는 직업이 어딨어요?”

톰 레이너 박사가 발표한 ‘교인들이 목회자에게 절대 해서는 안될 말’

1위는 ‘세상에 일주일에 하루만 일하는 직업이 어디 있어요? 저도 목사님 같은 직업을 갖고 싶어요’다.

뒤이은 2위 역시 ‘그 많은 쉬는 시간이 뭐하세요?’로, 1위와 비슷한 말이다.

교인들이 보기에 일주일에 한 번 만나는 목회자는 주일만 일하는 아주 ‘편한’(?) 직업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목회자는 주중에 주일 설교를 꼬박 준비하며, 이외 교인 심방과 상담, 전도를 비롯해 교회 행정을 돌보고 때로는 교회 차량 운전까지 한다는 점에서 목회자들은 억울할 수밖에 없다.

목회자들에게 절대 해서는 안될 말

3위는 설교 시간 직전에 찾아와 ‘잠깐만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묻는 것이다. 예배 준비를 방해하는 성도는 목회자에게 달갑지 않은 손님인 것이다.

또 목회자들이 교인들로부터 듣기 싫어하는 말

4위는 ‘전 목사님이 참 좋아요. 그런데…’라는 말이다.

5위 역시 이와 비슷한데, ‘전 목사님의 설교가 참 좋아요. 그런데 그 분 설교가 더 좋네요’ 라는 말이다.

‘그런데’ 뒤에 들어가는 말은 대부분 목회자의 단점을 들추거나 부정적인 내용일 경우가 많다. 특히 교인들로부터 설교와 인격의 부족함을 지적받는 것이 목회자에게는 ‘듣기 싫은 말’이 된다는 사실이다.

이어

6위와 7위는 목회자 가족들에 대한 내용이다. ‘사모님이 피아노를 연주할 줄 아시나요?’, ‘목사님 자녀들이 그렇게 행동하면 안되죠. 목회자 자녀잖아요.’ 하는 말들이다.

사모에 대한, 자녀들을 향한 기대 심리와 문제를 꼬집는 교인들의 발언은 목회자 자신 뿐 아니라 가족에게 상처와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조심해야 할 부분이다.

8위는 ‘목사님은 사례비를 적게 받는 게 좋아요. 그래야 좀 겸손히 주님께 의지하지 않겠어요?’라는 말이다. 또

9위와 10위는 ‘설교 준비하는 데 공을 좀 들이세요’, ‘사람들이 전에 계시던 목사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셨어요’라는 말이다.

이외에도 ‘목사님은 신학교에 갔으니 공부를 제대로 안하셨겠네요’, ‘얼마나 이 교회에 더 있을 것 같으세요’라며 목회자를 은근히 무시하는 발언이 순위에 올랐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섬기는 일이 많은 목회자이기에, 보이는 부분만 판단해 목회자의 역량을 과소평가하고 비하하는 말은 실망과 상처를 안겨줄 수밖에 없다.

레이너 박사는 “거의 대부분의 목회자들이 이런 말을 들어봤을텐데, 교인들은 재미있게 읽되 절대로 다시는 그런 말을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美 레이너 박사가 전망한 2014년 미국 교회 14가지 새 흐름
米壽에도 매일 7시간30분 성경공부하는 박희천 목사(내수동교회 원로목사)